사순절

유행병 기간에 금식은 안전한가요?

사진, 카롤리나 그레보스크, 픽셀스. 사진 편집,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사진, 카롤리나 그레보스크, 픽셀스. 사진 편집,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사순절은 재의 수요일부터 시작되어 부활 주일까지 주일을 제외한 40일의 기간으로서 전통적으로 자신의 죄를 참회하고 금식하며, 부활을 준비하는 시기이다. 많은 사람이 일 년 내내, 일 때문에, 가족 때문에, 혹은 건강 때문에 여러 가지 이유로 금식을 미뤄왔지만, 사순절만큼은 금식을 통해 참회하고 하나님께 더 가까이 가려는 노력하는 시기이다.

그러나 코로나바이러스-19로 인해 1년 넘도록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 두기를 지키고 있고, 수많은 확진자와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고, 백신이 나왔지만 수많은 변형 바이러스가 나타나는 올해 2021년 사순절에 많은 기독교인이 금식에 대한 새로운 질문을 제기한다. 코로나바이러스-19로 인해 우리의 면역체계가 위험에 있는 지금 금식은 안전한 것인가?

백신이 나왔지만 수많은 변형 바이러스가 나타난 올해 2021년 사순절에 많은 기독교인이 유행병 기간에 금식이 안전한가라는 새로운 질문을 제기한다

두루알리미 광고 박스 이미지
연합감리교회자료(ResourceUMC)에서 새로 시작한 e-뉴스레터인 <두루알리미>를 격주로 받아보시려면, 지금 신청하세요.

면역체계의 약화와 코로나바이러스-19 감염의 관계는 분명히 있다. 미 질병통제센터(Centers for Disease Control)에 따르면, 면역체계가 약해지면 코로나바이러스-19로 인한 심각한 질병의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고 말한다. 즉 면역체계가 약해지면, 코로나바이러스-19에 걸렸을 경우, 더 심각하게 아플 수 있다는 말이다. 기초과학연구원(IBS) 역시 같은 설명이다. “젊고 면역력이 정상인 환자들은 대부분 가벼운 감기 증상을 보였고, 감기 치료제로 치료가 되었지만, 면역력이 약한 노인이나 기저질환이 있는 환자는 적극적인 치료를 받았지만, 치료가 어려운 경우가 많았다.” 그러나 면역체계의 약화와 우리가 사순절 기간 하는 금식은 아무런 상관이 없다. 오히려 면역체계는 수면 부족, 스트레스, 운동 부족, 과음, 흡연 등으로 약해지는 것이다. 의학계에서는 일반적인 편견과 반대로 오히려 금식이 면역력을 높이는데 좋다고 말한다. 포브즈에 따르면, 간헐적 금식(하루의 일정한 시간을 금식)은 백혈구의 상당 부분을 분해하지만, 이러한 백혈구의 감소는 새로운 면역체계 세포를 형성한다고 말한다. 그러나 많은 의사는 한 번에 오랜 기간을 금식(36시간 이상) 하는 것은 권하지 않는다. 또한, 60세 이상이거나 코로나바이러스에 잠재적으로 노출 가능성이 있는 경우, 금식하지 않는 것을 권고한다.

결론적으로

  • 제일 보편적인 형태의 하루 한 끼 금식으로 인해 인간의 면역력은 떨어지지 않는다
  • 오히려 정기적인 간헐적 금식으로 인해 면역체계 세포가 새로워진다.
  • 그러나 60세 이상이거나 바이러스에 노출 가능성이 있으면 24시간 이상의 오랜 기간 금식은 권고하지 않는다.

건강한 경우,

60세 이하 혹은 바이러스에 노출 가능성이 없다면, 2021년 사순절에 금식을 할 수 있다.  사순절 기간 일주일에 한 끼를 먹지 않는 금식부터 온 종일 아무것도 먹지 않는 금식, 혹은 40일 동안 정기적으로 한 끼를 정해서 먹지 않는 금식을 선택해서 할 수 있다. 또한 건강상 혹은 다른 이유로 음식과 음료를 먹지 않는 금식을 할 수 없다면, 연합감리교회는 육식을 먹지 않는 것(금욕) 또한 보편적 참회의 행위로 간주하며 금식 대신 선택해서 사순절 기간 하루에 한 번 혹은 일주일에 한 번으로 금욕을 실천할 수 있다. 요한 웨슬리 목사는 일주일에 한 번, 목요일 해 질 녘부터 금요일 해 질 녘까지 음식은 먹지 않았지만, 물은 마시는 금식을 정기적으로 행했다. 웨슬리에게 금식은 지은 죄와 방탕한 삶에 대한 참회를 표현하는 중요한 방법이었다. 또한 음식과 음료를 삼가하는 금식 그 자체만 실천할 것이 아니라, 금식 기간 더 많은 시간을 기도에 할애하고, 가난하고 어려운 이웃을 돕는 자선의 행위를 함께 해야 한다.

60세 이상, 건강이 약한 자들, 바이러스에 노출 가능성이 있는 자들, 어린이들의 경우,

연합감리교회는 개인이 사순절을 어떻게 지켜야 하는지 그리고 금식에 대해 어떻게 지켜야 하는지 대한 공식적인 지침을 가지고 있지 않다. 많은 사람이 식사를 거름으로써 금식을 하지만, 현대 사회에선 여러 가지 금식의 대안들이 있다.

1. 미디어 금식

21세기 디지털 세대를 사는 우리에게 음식만큼 삶에서 중요한 것은 무엇일까? 우리와 하나님과의 관계에서 가장 큰 방해가 되는 것은 무엇을까?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업무를 제외하고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곳은 어디일까? 아마 인터넷, 소셜 미디어, 게임 등일 것이다.

통계자료에 따르면 소셜 미디어 중독은 미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서 증가하고 있는 현상이다. 성인들은 평균 하루에 2시간가량 소셜 미디어를 하는 데 소비하며 이는 그들의 평생이란 시간에 비교할 때, 약 5년 4개월과 맞먹는다. 이 시간은 약 만 번 이상 마라톤을 완주할 수 있는 시간이며, 지구에서 달까지 32회 왕복할 수 있는 시간이다. 즉 그들 인생의 5년 4개월을 페이스북이나 유튜브, 인스타그램 등에 시간을 보낸다는 것이다. 십 대들의 경우 소셜 미디어 중독은 어른보다 더욱 심각하다. 십 대들은 하루 평균 약 9시간을 소셜 미디어를 하는 데 소비한다.  

이처럼 소셜 미디어가 현대인의 삶을 지배하고 있는 상황에서 사순절 동안 우리 기독교인들은 이 시간을 절제함으로써 온전히 예수 그리스도의 고난과 죽음에 동참하자는 것이 미디어 금식의 주된 목적이다. 어떤 의미에서 미디어 금식이란 어른이나 십 대할 것 없이 하루 한 끼 금식보다 더 힘든 금식이 되겠지만, 온 가족이 함께 스마트 폰과 태블릿을 사순절 동안 일정 시간 동안 사용하지 않고, 그 시간에 함께 온 가족이 모여 사순절 묵상이나 가정 예배를 통해서 그리스도의 고난과 죽음을 더 깊이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지도록 하자.

2. 대안적 금식

전통적으로 하루의 한 끼를 거르는 것이 금식이었지만, 현대 사회에서는 자신이 좋아하는 음식을 포기하고 사순절 동안 먹지 않는 것도 금식의 일부로 여겨지고 있다. 가장 많은 사람들이 사순절에 포기하고 먹지 않는 음식은 커피, 초콜릿, 아이스크림 등이다. 또한 패스트푸트, 금주, 정크푸드, 좋아하는 간식,  또는 탄산음료를 사순절 동안 절제하며 대안적 금식을 할 수 있다. 위에서 언급한 것과 마찬가지로, 연합감리교회는 개인이 사순절을 어떻게 지켜야 하는지 그리고 금식에 대해 어떻게 지켜야 하는지 대한 공식적인 지침이 없기에 이러한 대안적 금식을 통해 사순절 동안 절제를 통해 죄를 참회하고 예수님의 부활을 준비할 수 있다.

3. 탄소 금식

2021년 2월 13-16일까지 전 미 지역 40여 개의 주에 걸쳐서 겨울 기상 경보가 발행되었고, 텍사스주 등 남부지역에 역사적으로 많은 눈이 내렸고, 엄청난 인명과 재산피해를 내었다. 가디언지에 따르면 이미 과학자들 사이에서는 2월에 미국을 강타한 폭설은 지구 온난화 현상으로 북극이 더워지면서 발생했을 가능성을 두고 논쟁일 일고 있다. 이처럼 텍사스에 눈이 내리고, 북극의 눈이 녹고, 2019년 전 세계를 강타한 폭염의 이유는 무엇일까? 세계기상기구(WMO)는 전 세계에 기록적인 더위가 확산된 것은 장기적 지구 온난화 경향과 관계가 있다고 분석했다. 인류가 사용하는 화석연료, 석탄과 석유가 배출하는 이산화탄소가 지구온난화의 주된 원인이다. 많은 경우,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이런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지 않는다고 믿는다. 그러나 따듯한 물로 샤워, 헤어드라이어 사용, 전기 주전자, 자동차 이용, 노트북 사용, 전기밥솥, 수입고기, 가스 등 거의 모든 일상생활을 통해서 이산화탄소는 배출된다.

일상생활의 모든 곳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줄여서, 하나님이 창조하신 자연을 보전하자는 것이 바로 탄소 금식이다. 탄소 금식을 통해 쓰지 않는 플러그를 빼서 전기 사용량을 줄이고, 비닐이나 플라스틱 등의 일회용품 사용을 억제하며, 대신 개인 보온컵과 장바구니를 사용하고, 축산과정에서 생산되는 메탄가스를 줄이기 위해서 고기 먹는 것을 자제하고, 자가용 대신 대중교통이나 카풀을 하며, 정기적으로 타이어 체크를 하며, 꼭 필요한 만큼 물을 끓여서 일상생활에서 다소 불편하지만, 온난화 현상으로 신음하고 있는 지구를 살릴 수 있을 것이다.

금식은 초기부터 감리교 운동의 일부였다. 감리교인에게 금식은 죄와 방탕한 삶에 대해 참회하고 하나님께 돌아오는 중요한 신앙 행위였다. 또한 금식 그 자체도 중요하지만 금식하는 동안 더 많은 시간을 기도와 묵상을 하고 어려운 이웃을 돕는 것에 더 큰 의미가 있다. 어떤 사람은 식사를 삼가함으로써, 다른 사람은 텔레비전, 소셜 미디어 혹은 쇼핑 등을 삼가함으로써, 다른 사람은 육식이나 커피, 초콜릿 등 자신이 좋아하는 음식을 삼가함으로써 금식을 한다. 그리하여 우리는 우리의 죄로부터 참회하고 돌아서서 하나님께 되돌아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