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호

화해와 평화의 나들목

오병이어의 기적을 바라보며

 

북한이 자연재해로 인해 극심한 식량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던 1998년 시작한 오병이어 선교는, 지금까지 두 곳의 국수공장(평화국수공장, 사리원 밥공장)에 각각 매달 30톤의 재료(밀가루, 소금 등)를 보내어 국수를 생산했다. 두 곳에서 생산되는 국수는 각각 매일 5천명 분이고, 그것으로 인근의 학교와 병원 그리고 특수시설에 공급해왔다. 참고로 밀가루 30톤은 화물기차 한 칸의 분량이다. 2005년부터는 평양 조선그리스도교련맹(조그련)에서 육아원(고아원)을 위해 운영하는 빵공장에 빵 재료들을 보내어 돕고 있다. 현재 오병이어가 매달 지원하는 비용은 $6,000이고, 지난 8년 동안 오병이어는 매해 평균 $100,000의 정성을 모아왔다.국수 공장이나 빵 공장을 돕는 것 이외에도 별도로 함경도 지역 고아원과 학교 아동들에게 크리스마스 특별 선물을 거의 매 해 보냈고, 농업용 비닐을 보내기도 했다.

미주에 있는 한인연합감리교회(KUMC)가 전국적으로 연합해서 이렇게 오랜 기간 동안 한가지 선교사업을 지속한 것은 대단한 일이 아닐 수 없다. "너희가 먹을 것을 주라"는 주님의 말씀을 오늘 우리에게 주시는 명령으로 받아드리고, 여러 교회와 많은 개인들이 협력해서 오늘에까지 이르렀다.

2천년 전 일어났던 오병이어의 기적은 오늘 북한 땅에서도 이루질 것을 우리는 믿고 이 일을 함께 하고 있다. 사람의 생각이나 판단으로 이런 선교는 어쩌면 무의미하게 보일 수도 있다. 그러나 우리는 기적을 믿는다. 기적은 언제나 우리의 생각을 넘어서는 일이다. 그것은 하나님의 일이다. 그래서 막연한 것 같지만 믿음으로 이 일을 해 나간다." 선을 행하다가 낙심하지 말지니, 포기하지 아니하면 때가 이르매 거두리라. "오병이어를 생각할 때마다 이 말씀을 가슴에 품어본다.

언젠가 남북이 하나로 통일이 되었을 때, 우리 한인연합감리교회 공동체도, "적지만 뭔가를 했다"는 말을 북한의 형제자매들과 나눌 수 있다면 이 보다 더 귀한 일은 없을 것이다. 남북관계가 급속도로 진전되고 있다. 그 동안 얼마나 많은 변화가 이루어졌는가? 통일은 분명히 가까이 다가오고 있다. 이 오병이어 선교는 어쩌면 통일을 당기는 작은 역할이 될 수도 있다.

사랑하는 한인연합감리교회 목회자와 평신도 여러분, 오병이어 선교를 이 시대의 중요한 사명으로 생각하고 계속해서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시기를 바란다.

이창순 목사(오병이어 선교 책임자) 전화626-839-5113
자료제공: 통일위원회

화해와 평화의 나들목 

우리 모두가 참여하는 섬기는사람들. 교회의 목소리를 나누고 싶다. 이민교회를 섬기는 사람들이 이야기를 기다린다. 역사를 만들어 가는 이들의 따스함을 전하고 싶다. 섬기는사람들 편집부는 하나님께서 하시는 일의 증인이 되기를 원하는 모든 이들을 기다린다. 문의전화 Tel. 615-742-5118 전자우편 kumc@umcom.org

기사입력: 2006년 1월 23일 오후 1: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