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서의 합헌성을 거부한 사법위원회에 대한 총감독회 공식발표

사법위원회 2016-2020
사법위원회 2016-2020

총감독회의 공식 발표 – 2021년 4월 19일 즉각 발표

 

워싱턴 D.C. – 연합감리교회의 최고 사법기관은 의정서로 알려진 교단의 분리안 계획이 헌법적인가를 판결해 달라는 감독들의 요청을 거부했다.

4 월 16일에 발표된 판결에서 사법위원회는 이 의정서가 총회 또는 총감독회(Council of Bishops)에서 채택되지 않았다며 재판권을 거부했다.

총감독회가 입법안을 채택하지 않았으며, 청원서에 안에 언급된 3개의 연회가 의정서를 상정된 법안으로 제출했기 때문에, 사법위원회는 의문을 제기하고 재판권을 행사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따라서 의정서는 단순히 상정된 법안이며 총감독회나 총회에서 절차에 따라 채택되지 않은 다른 법안들과 마찬가지로 결정권 목적에 있어 동일한 위치에 있습니다.”라고 사법위원회는 말한다.

총감독회는 사법위원회가 상정된 법안의 합법성을 판결하도록  권한을 부여하는 2609.2 항에 따라 청원서를 적절하게 제출했다.

사법위원회는 의정서가 검토를 위해 총회에 제출된 수많은 입법 안 중 하나이기 때문에, 또한 수정, 대체 또는 거부도 될 수 있음으로 의정서가 현재 형태로 제정될 가능성이 작기 때문에, 이 의정서를 긴급하게 다룰 필요가 없다고 말한다.

초기에 결정된 # 1303과 관련하여, 사법위원회는 의정서의 합헌성에 대해 초기에 조치를 하는 것은 상장된 입법 항목에 관련해 합헌성을 잠재적으로 찬성하고 인정하는 것이라  말했다.

 “입법의 결과를 예상하거나 설계하는 것은 부적절합니다. 총회가 의정서를 포함한 모든 제안을 검토하고 조치를 할 때까지 우리는 조기 판결을 통해 입법 절차를 방해하지 않아야 합니다.”라고 사법위원회는 말한다.

사법위원회는 또한 결별을 통한 화해와 은혜의 의정서를 법안으로 상정한 저자들과 역사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다.

사법위원회는 의정서가 교단에서 성 소수자들(LGBTQIA)을 둘러싼 오랜 갈등에 대해 입 법적 해결책을 제시한다고 자청하고  “공개하지 않은 채로 일정 기간 비밀리에 만났던” 감독, 목회자 및 평신도들의 선별된 그룹의 결과물이라고 밝혔다.

 “대중은 이 그룹이 의정서를 완료하고 보도 자료를 발표할 때까지 그 존재를 알지 못했습니다. 더 중요한 것은 의정서를 작성한 그룹이 교단의 공식적인 지원을 받지 않았기 때문에 미래로의 전진위원회(Commission On Way Forward)와 근본적으로 다릅니다.”라고 사법위원회는 말했다.

미래로의 전진위원회는 2016년 총회에서 승인되었으며 2019년 특별총회를 위해 정식으로 임명되었다. 그 구성, 사명 선언문, 회의 일정 및 장소는 미리 온라인에 게시되었다. 그 모임과 작업 진행 상황은 교단에 보고되었고 그 운영은 총회에서 자금을 지원했다.

미래로의 전진위원회가 임무를 완료한 후 세 가지 계획이 포함된 최종 보고서가 2019년 세인트루이스에서 열린 특별총회의 주요 초점이 되었다.

이러한 사법위원회의 결정에 그 위원 중 하나인 카밤바 키보코 목사의 반대가 있었다.

사법위원회의 결정에 대응하여 총감독회 회장 신사아 피에로 할베이 감독은 “저는 이 비정상적인 유행병 시대에 사법위원회와 그들의 노고에 감사드립니다. 총감독회는 이러한 결정과 향후 작업에 대한 영향에 주목합니다.”라고 말했다.”

영문으로 읽기(Read in English)

오천의 목사는 한인/아시아인 리더 자료를 담당하고 있는 목사이다. [email protected]나 615) 742-5457로 연락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