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호

Other Manual Translations: English español

노동절 : 노동자들을 위한 정의와 공정에 전념한 날

더 알아보기

연합감리교회는 우리가 세상 속에서 어떻게 사역을 하고 살아야 하는지에 대한 우리의 생각과 행동을 안내하고, 공의로운 세상을 만들려는 노력 속에서 교회를 안내하는 성명서를 작성했습니다 .

연합감리교회는 역사 전반에 걸친 노동 인권운동의 일부였으며 직장에서의 정의와 공정성에 헌신해왔다.

20 세기 초에 교회는 미성년자 노동을 끝내기 위해 노력해왔다. 그리고 50 년대에 미국의 흑인인권 운동 시기에 연합감리교회는 공정한 임금과 더 나은 노동 조건을 위해 싸웠다. 연합감리교회는 그 당시 직장에서 정의과 공정성을 이루려 헌신했으며 오늘날에도 여전히 헌신하고 있다.

존 웨슬리가 18 세기에 감리교 운동을 시작했을 때, 오늘날 우리가 이해하는 방식의 “노동 운동”은 없었다. 그러나 웨슬리는 석탄 광부들과 다른 억압받는 노동자들에게 복음을 전하고 돌보았다. 또는 그는 노예 제도에 반대했다. 웨슬리가 사망 한 후, 그의 추종자들은 영국의 급변하는 산업화 과정 속에 직장에서 발생하는 불의에 대항하여 1908 년에 처음으로 노동 관행을 다루는 최초의 사회 신경을 채택했다.

어떻게 기념하고 축하할수 있을까?

  • 노동절 전 일요일 예배에 아래 비디오 중 하나를 사용하여 연합감리교회 역사를 기념하시오.
  • 사회적, 경제적 문제를 다루는 사회 원칙을 사람들에게 교육하시오.
  • 연합감리교회와 노동운동의 관계에 대한 의식을 높이기 위해 이 페이지 또는 비디오를 소셜 미디어에서 공유하시오.

유투브에서 보기 | 비디오 내려받기

연합감리교회의 역사 : 1908 년 사회 신경

연합감리교회는 노동이란 청지기 직으로서 하나님께서 주신 창조의 수단이며 모든 인간이 직장에서 존엄성과 정의로 대우받을 자격이 있다고 확신한다. 20 세기 초 미국의 열악한 노동 환경으로 인해 그당시 감리교회는 노동자의 권리를 권장하는 사회 신경를 작성하였다


유투브에서 보기 | 비디오 내려받기

제임스 로손 목사 : 노동자의 권리와 존엄성에 대한 고찰

제임스 로손 목사는 은퇴한 연합감리교회 목회자이며 흑인인권 운동의 아이콘으로 저임금 노동자들을 조직하고 사회에서 소외된 사람들이 그들의 목소리를 찾도록 도와주었다. “사람을 위해 일하는 것이 우리의 존엄성을 체우기 때문에 사람들을 위해 일해야합니다. 사람을 위해 일하는 것은 사회에 공헌하고자 하는 우리의 욕구를 체우기도 합니다.”라고 로슨 목사는 말한다.


관련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