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서에 대한 연합감리교회의 입장

우리는 성서가 우리의 믿음과 행위에 대한 주요한 권위임을 믿는다. 사진: 알렉스 그라키위스, 언스플레쉬.
우리는 성서가 우리의 믿음과 행위에 대한 주요한 권위임을 믿는다. 사진: 알렉스 그라키위스, 언스플레쉬.

우리는 성경이 우리의 신앙과 삶에 필수적이라고 말하는데 정확하게 성경은 무엇인가? 우리는 성경을 아래의 네 가지 방법으로접근할 수 있다.

총서(叢書)

두루알리미 광고 박스 이미지 연합감리교회 자료의 주간 e-뉴스레터인 <두루알리미>를 받아보시려면, 지금 신청하세요.

성경은 구약성경(또는 히브리어 성경) 39권과 신약성경 27권으로 이루어진 66권의 총서이다. 이 책들은 1,000년 동안 히브리어, 아람어(예수님이 말씀하신 언어), 그리스어의 세 가지 언어로 기록되었다.

각 책의 길이와 문학 스타일이 다르다. 히브리어 성경은 신화, 역사서, 공동체 예배를 위한 전례, 노래, 잠언, 설교, 심지어 드라마(욥)까지 다양하다. 신약에는 복음서, 역사서, 많은 서신, 묵시록(요한계시록)이 있다. 그러나 성경 전체는 하나님의 백성과 언약관계에 서 있는 한 분 하나님의 이야기이다.

성스러운 경전

초기와 여러 세대에 걸쳐 66권의 책은 신앙의 사람들에 의해 신중하게 받아들여졌다. 그 과정에서 66권의 가치가 평가되었고, 마침내 기독교 공동체가 그 책들에게 특별한 권세를 주었다. 믿음으로 검증하고 경험으로 입증된 이 책들은 경전화가 되었다. 이 66권은 믿음과 실천을 위한 우리의 규칙이 되었다.

이스라엘에서 신명기는 기원전 621년경에 하나님의 말씀으로 받아들여졌다. 토라 또는 율법서(히브리어 성경의 처음 다섯 권)는기원전 400년경에, 선지서들은 기원전 200년경에, 그리고 지혜서들은 기원전 100년경에 그 권위를 인정받았다. 오랜 신학적 고심 끝에 기독교인들은 히브리어 성경이 그들에게도 경전이라고 결정했다. 우리가 알고 있는 신약은 주 후 200년과  400년 사이에 교회 공의회에 의해 형성되고 채택되었다.

구원에 대해 우리에게 말씀하시는 하나님

우리는 하나님께서 성경을 통해 우리에게 말씀하시고 구원에 필요한 모든 것이 성경에 들어 있다고 말한다. 이 권한은 다음 세 가지 출처에 근거한다. 

  • 우리는성경의저자들이하나님의영감을받았으며그들이아는한진리를기록할때하나님의영으로충만했다고믿는다.
  • 우리는가장신실하고유익한책들만이성경으로채택되는정경화과정에서하나님이역사하셨다고믿는다. 
  • 우리는성령께서오늘날우리가성경을신중하고공부할때,  특히우리가성경을함께연구하고옛단어를삶의현재현실과연관시키려고노력할때역사하신다고믿는다.

그러므로 성경의 권위는 마술적인 것이 아니다. 예를 들어, 우리는 하나님의 뜻을 발견하기 위해 무작위로 성경책을 열어서 찾지않는다. 성경의 권위는 과거와 오늘날 우리가 읽는 성경 속에서 성령의 역사하심에서 오는 것이다.

믿음과 삶의 길잡이

우리 연합감리교인들은 성경을 사용한다. 함께 예배에서 우리는 성경을 읽는다. 설교를 통해 우리의 삶을 위해 성경의 메시지를해석합니다. 성경은 대부분의 찬송가와 전례의 배경이 된다. 성경은 우리 주일 학교 교육과정의 기초가 된다. 우리 중 많은 사람이 개인의 신앙생활에서 성경을 읽고 그 의미를 찾기 위해 날마다 기도한다. 그러나 우리는 교단에 여전히 많은 “성경 문맹”이 있다는 사실을 인정한다. 우리는 성경에 눈을 뜨고 사용하도록 서로 도와야 한다.

아마도 성경은 우리가 주어진 본문에 대해 다음 네 가지 질문에 진지하게 대답할 때 가장 잘 쓰일 것이다. (1) 이 구절은 원래 독자에게 무엇을 의미했는가? (2) 이 구절은 성경의 전체의 증거에서 어떤 역할을 하는가? (3) 하나님은 이 구절을 통해 내 삶, 내공동체, 이 세상에 무엇을 말씀하시는가? (4) 성경 공부 혹은 연구의 결과로 어떤 변화를 이루어야 하는가?

연합감리교회 회원 핸드북, 조지 코엘러(George Koehler) 개정(제자사역부 자료, 2006), pp. 80-81. Alt 2019. 허가를 받아 사용했다.

영문으로 읽기(Read in English)

오천의 목사는 한인/아시아인 리더 자료를 담당하고 있는 연합감리교회 정회원 목사이다. [email protected]나 615) 742-5457로 연락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