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자 사역

코로나바이러스-19위기 속에 교회 예산 관리를 위한 6가지 팁

사진, 코튼브로, 픽셀스
우리 어느 누구도 지난여름이나 가을에 2020 교회 예산을 편성할 , 올봄의 모습을 예측할 없었다. 그렇다, 우리는 지금 전혀 생소한 세상에 살고 있다. 친구 하나가 3 29일에 성서 일과표를 따른 복음서의 구절들을 기억나게 해주었다.

후에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유대로 다시 가자 하시니 제자들이 말하되 랍비여 방금도 유대인들이 돌로 치려 하였는데 그리로 가시려 하나이까?” 예수께서 대답하시되 낮이 열두 시간이 아니냐 사람이 낮에 다니면 세상의 빛을 보므로 실족하지 아니하고 밤에 다니면 빛이 사람 안에 없는 고로 실족하느니라” (요한복음 11 : 7-10, 개역개정).

우리 주변 사람들은 전혀 생소한 세상을 살고 있으며, 어둠 속에서 실족하여 넘어지지만, 그리스도의 빛은 우리 안에 있다. 빛을 비추고, 우리의 재정적인 걱정이 그리스도가 사역할 있는 곳에서 사역하라는 우리의 소명을 어둡게 하지 말아야 한다. 다음은 도움이 될만한 조언이다.

1. 교인들과 항상 소통하라

·        교회가 아니라 건물이 문을 닫았다. 교회가 침묵해야 시기가 아니다.

·        사회적으로 거리를 두는 시기에도, 관계는 여전히 중요하다. 교인들이 관대하게 헌금하는 비결은 바로 목회자와의 교인들과의 관계이다.

·        모든 교인에게 며칠에 번씩 정기적인 연락(전화, 메시지, 이메일 ) 하라.

·        비록 성경 말씀, 설교, 그리고 기도뿐이라도, 예배를 생중계하라.

·        소셜 미디어를 이용해서 교인들이 서로 연락하도록 하라.

·        교인들이 서로 성경 공부, 위원회 모임 등을 계속할 있도록 무료 계정을 만들라.

·        교인들에게 교회의 재정이 필요한 것을 알려야 하지만, 코로나바이러스-19 인해 수입이 줄어들거나 실직된 교인을 항상 염두에 두고 알려야 한다.

2. 온라인 헌금, 지금이 바로 시기이다

·        자택 대피령이 내려진 현재, 온라인 헌금이 가능하지 않다면, 교인들이 헌금을 드릴 있는 유일한 방법은 교회를 방문하는 것이다. 그래서 교인들에게 여러 가지 온라인 헌금의 선택권을 주어야 한다.

1)     온라인, 스마트폰 앱을 이용한 헌금, 휴대폰 문자 헌금

2)     정기적 자동이체 헌금이 최고의 방법이다. 계좌 이체(ACH/Bank), 신용카드 혹은 데빗카드, 온라인 요금 지불(Bill Pay) 등의 방법이 있다.

3)     애플페이(Apple Pay), 벤모(Venmo), 페이팔(Paypal) 등을 이용한 헌금 개척한지 7년째인 시카고 예수-사랑교회는 코로나바이러스-19 이후에도 교인들의 95% 벤모를 통해서 지속적인 헌금을 하기에 재정적 영향을 받지 않는다고 한다.

4)     현지에서 키오스크(Kiosk) 스퀘어를 이용한 헌금

·        온라인 헌금을 하기가 쉬워야 한다. 위의 온라인 헌금 방법 가장 교회 교인들에 쉬운 방법은 무엇인가? 온라인 헌금을 때마다 정보를 입력해야 하는가? 등을 고려해봐야 한다.

·        온라인 헌금 정보가 주보와 교회 웹사이트에 있어야 하고, 온라인 예배 생방송 중에 온라인 헌금을 드리는 시간을 갖고, 온라인 헌금 정보를 다시 한번 알리는 것이 중요하다.

·        교인들이 온라인 헌금에 참여하는 것이 중요하다. 교회의 재정부 회의를 , 먼저 재정부 회원들이 온라인 헌금을 등록하도록 권고하고, 교회 임원회에서 이를 발표한 , 교회 임원들도 온라인 헌금을 등록하도록 권고한다. 이는 교회에서 온라인 헌금을 하는 풍토를 만들어갈 것이다.

3. 교회 재정의 근원을 평가하라

·        정기적인 자동이체 헌금자 명단(온라인으로 헌금하는 사람도 포함) 나열하고 교회 지도자들이 자동이체 헌금에 참여하도록 격려한다.

·        투자로부터의 얻는 이자 소득은 코로나바이러스-19 이전보다 적을 것이다.

·        재정부 또는 재단이사회가 보유한 예비비나 불황 대비 자금 있는지를 확인하고 혹시 제한 규정이 있거나, 지정된 헌금(Designated) 아닌지 확인하라

·        올해 1분기 수입 지출을 평가하고, 2분기 말에 평가를 준비하라.

·        추가로 헌금을 교인들이 있는지 생각해보라. 많은 사람이 코로나바이러스-19 인해 실직되거나 수입이 줄어들었지만, 반대로 사업이 활성화되거나 재택근무로 인해 고정적으로 나가던 지출이 없어진 사람들이 있다.

4. 줄이거나 없앨 있는 비용이 무엇인지 생각해보라

·        지출할 필요가 없는데 지금 지출되는 비용은 무엇인가?

·        보류하거나 또는 취소할 있는 소모품 또는 서비스는 무엇인가?

·        건물 관리비를 검토하라, 예를 들어 난방 비용을 최소화하기 위해 온도 조절 장치를 재설정하라.

5. 연기할 있는 비용은 어떤 것인지 확인하라

·        연회나 지방회가 제공하는 탕감 기회나 혜택을 받기 위해서, 연회의 사이트 또는 지방회의 이메일 통신을 확인하라. 일부 연회는 목회자 혜택 또는 선교 분단금 지불을 연기 있으며, 다른 연회는 공정봉급위원회를 통해서 목회자 급여 보조 혜택을 연장하고 있다.

·        업체 대출 기관의 사이트를 확인하라. 많은 곳이 납입의 우선순위를 바꾸게끔 연체료를 줄이거나 없애준다.

·        지금 당장 사용되지 않는 교회 차량 보험료는 줄일 있을까?

6. 지출 비용의 우선 순위를 새로 정하고 새로운 절차를 수립하라

·        직원 급여를 최우선시하는 것은 교회에서 사람이 가장 중요하다고 암묵적으로 말하는 것이다.

·        지불하지 않으면 문제가 되는 비용(벌금/이자/ 보험 보장의 상실) 먼저 지불하라.

·        교회에서 비용이 지출되기 전에 여전히 승인되어야 한다. 원격으로 있는 승인 절차를 고안하라.

교회와 지역 사회의 사람들은 두려움, 불안, 질병, 불확실성, 목적의식의 결여를 경험하고, 아마도 자신의 가치를 의심하고 있음을 기억하라. 그들은 교제가 필요하고; 그들은 희망이 필요하며; 하나님께서 그들을 사랑하시고 그들을 결코 버리지 않았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질병, 어려움, 고난, 어둠과 죽음이 기독교인의 끝이 아니라는 기독교의 핵심인 부활의 기쁜 소식이 코로나바이러스-19위기 속에서 교회와 지역사회 사람들은 필요하다

 

이 글은 켄 슬로안 목사가 제자사역부에 게시한 글 "Five Tips for Managing Your Church Budget During the COVID-19 Crisis"와 북일리노이연회 목회자를 위한 웹비나 "Finance In Crisis"에서 한인교회에 적합하게 고르고, 추가하고, 각색한 글이다.

원저자: 켄 슬로안, 연합감리교회 제자사역부, 교회재정 담당자

엮은이: 오천의 목사는 한인/아시아인 리더 자료를 담당하고 있는 연합감리교회 정회원 목사이다. [email protected]나 615) 742-5457로 연락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