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영과 초대

조금 특별한 교회 3 - 십대들을 위한 스케이트 보드 교회

오클라호마주 제일연합감리교회는  몇 년 전에 새로 체육관을 건축했고, 스케이트보드를 타는 사람들이 교회에 참석하기 시작했다. 이에 대한 반응으로 교인들은 스케이트 램프를 구입하여 젊은이들을 교회에 초대하기 시작했다. 이제 털사의 공중에 점프를 하면서도 성경 공부를 하고 예배를 드린다. 

여호수아 하르고: “스케이트보드를 타면 많이 쓰러져요. 많이 쓰러질 때 몸을 들어 올리는 법을 배워야만 일어날 수 있어요."

오클라호마주 털사에 있는 아이들은 이 스케이트보드 센터를 좋아하지만, 꼭 재미 때문에 오는 것만은 아니다.

여호수아 하르고: “매주 주일 오후 1:30부터 4까지, 우리는 모입니다. 우리는 성서 공부를 짧게 하고, 우리의 삶의 문제나 스트레스받는 이야기를 나누고 함께 기도를 나눕니다. 그 후에 우리는 가서 스케이트보드를 타요.”

브랜든 모로우: “당신은 스케이트 교회의 교인이 되기 위해 기존 교회에 꼭 참석할 필요가 없습니다. 하지만 결국에는 이 모임에서 모든 사람의 신앙은 자라고, 더 나은 사람이 됩니다.”

여호수아 하르고: “성서에서 배우고, 필요한 도움을 받고 앞으로 나아가는 법을 배울 수 있습니다. 여기서 치료를 받습니다. 그리고 삶에 많은 도움이 됩니다.”

제시카 모페츠 목사: “스케이트 교회 아이 중 한 명이 스케이트 교회는 그가 참석한 최초의 교회였다고 말합니다. 그리고 그 아이는 왜 사람들이 교회들을 부당하게 비난하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말합니다. 그는 스케이트 교회를 좋아합니다.”

여호수아 하르고: “스케이트 교회가 아니었다면 저는 주일 교회에 가지 않았을 것입니다.”

 

스케이트 교회는 일요일 오후에 제일연합감리교회, 1115 S Boulder Avenue, Tulsa, Oklahoma, 74119에서 모입니다.

젋은이들을 위한 연합감리교희 사역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세요.

 비디오는 미국 테네시주 내쉬빌에 있는 연합감리교회 공보부에 의해 제작되었습니다.

미디어 담당자는  프랜 왈시입니다.

 

엮은이: 오천의 목사, 한인/아시아인 리더 자료 담당,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테네시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