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문을 닫았는데, 헌금을 낼 필요가 있나요?

사진, 크리스 파나스, 픽셀스
사진, 크리스 파나스, 픽셀스

“교회가 문을 닫았어요.”

사회적 거리 두기 지침으로 인해 전 세계 모든 교회가 물리적인 문을 닫으라는 권유 받았을 때, 신앙에 기반한 종교단체에서 코로나바이러스 전염병 동안 나올 가장 자주 한 말이 바로 이 말이다. 평범하게 현장 예배를 드릴 수 없게 된 결과는 교회 재정에서 가장 빨리 드러났다.

1,000개의 연합감리교회를 대상으로 실행된 연합감리교회 공보부의 새로운 연구에 따르면 연합감리교회의 72%가 헌금이 줄었다고 밝혔으며, 그중 약 3분의 1일이 40%까지 감소한 것으로 보고했다.

사회적 거리 두기 기간 동안, 교회에서 헌금 바구니를 돌리지 않지만, 연합감리교회는 계속해서 개 교회에 헌금할 것을 권고한다.

연합감리교회 제자사역부의 교회재정 담당자인 캔 슬론(Ken Sloane)은 “교회 건물이 문을 닫았다고 해서 교회 자체가 문을 닫았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는 것을 기억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말한다.

그는 “목회 사역은 목회자들 평신도 지도자들에 의해 이루어지며, 최근 몇 주 동안 교회의 사역에 대한 필요성이 극적으로 높아졌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사람들이 집에 머무르고 있어서, 사람들이 낙담하면서 느끼는 불안과 걱정에 대해 교회 지도자들 가운데 그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다른 어느 해보다 희망의 메시지가 중요합니다.”

이 희망을 염두에 두고 많은 목회자는 주중에 전화 심방, 문자 심방, 카드 심방 및 다른 의사소통 방법을 통해 교회 교인들과 연결되고 목회적 돌보려고 노력하고 있다. 또한 교회 사역은 온라인에서 이루어지고 있다.

슬론은 “교회 문이 닫혔기 때문에 계속되어야 하는 사역이 있습니다”라고 지적한다.

요즘 교회 지도자들이 코로나바이러스 이전과 다르게 온라인 등 여러 소통 방법을 통해 교회 사역을 하려고 노력하는 것처럼, 교인도 다른 방법으로 헌금을 드릴 수 있다.

주일에 헌금을 헌금 바구니에 넣는 것에 익숙한 교인은 대신 우편으로 헌금을 보낼 수 있다.

만약 교회가 온라인 헌금을 시작했다면, 그리고 이를 등록하지 않았다면, 지금이 등록해야 할 시기이다. 필요하다면 교회 직원이 단계별로 사용 방법을 알려줄 것이다. 온라인 헌금을 처음 접하는 일부 사람들은 보안에 대해 걱정할 수 있다. 온라인 헌금을 운영하는 웹사이트는 일반 은행처럼 금융 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서 보안 수단으로 암호화된다.

코로나바이러스-19로 교회의 재정이 부정적으로 영향을 받은 것처럼, 많은 사람이 재정 상황에 크게 영향을 받았다.

슬론은 “이러한 현실 중 하나는 일부 사람들은 전혀 소득이 없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다른 사람들은 재정적으로 영향을 받지 않고 오히려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는 위치에 있을 수 있습니다. 우리는 교인들이 할 수 있는 만큼 헌금을 하라고 부탁하지만, 할 수 없다면 이해합니다.”

영문 읽기

글쓴이: 크리스털 케비니스는 연합감리교회 공보부의 UMC.org에서 일하며, 이메일이나 615-742-5138로 연락할 수 있다.

엮은이: 오천의 목사는 한인/아시아인 리더 자료를 담당하고 있는 연합감리교회 정회원 목사이다. [email protected]나 615) 742-5457로 연락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