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강절

포인세티아는 예수님의 탄생과 무슨 관련이 있나요?

지금은 전 세계의 연합감리교회뿐만 아니라, 많은 교회의 예배당에서 가장 인기 있는 성탄절 식물인 포인세티아의 붉은 색으로 가득 차는 계절이다. 베들레헴의 별 모양의 잎을 가진 포인세티아는 수십 년 동안 대강절과 성탄절의 중요한 장식이 되어왔다.

대부분의 사람은 포인세티아를 성탄절과 연관시키지만, 포인세티아가 실제로 예수의 탄생뿐 아니라 부활에 어떻게 연관되느냐는 신학적 질문이 간과되고 있다.

노스캐롤라이나 하이포인트에 있는 샌디리지와 노스우드 연합감리교회의 담임 목사인 도나 프리들 목사는 “교회에 포인세티아가 없다는 것을 상상할 수 없습니다. 포인세티아는 우리에게 그리스도의 탄생과 죽음, 그리고 그 사건 뒤에 숨은 의미를 시각적으로 보여줍니다.”라고 말한다.

상징적으로 우리는 이 식물에서 예수님의 삶의 이야기를 발견할 수 있다. 잎사귀는 동방 박사를 갓 태어난 예수께로 인도한 별을 상징하고, 붉은 잎은 십자가에 못 박히실 때 흘리신 그리스도의 피를 떠올리게 하고, 하얀 잎은 그리스도의 순결을 상징한다.

교회에서 장식할 때, 일반적으로 신학적으로 중요한 의미를 지닌 제단 앞쪽에 포인세티아로 장식한다.

 “우리가 십자가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포인세티아로 장식된 제단을 통과해야 합니다. 우리는 그리스도의 탄생을 통해서만 십자가의 고난과 죽음 그리고 부활에 도달합니다.”라고 콜로라도 북서부에 있는 팔리사데와 푸르이타 연합감리교회의 담임 목사인 패트릭 루이스 목사는 말한다.

아름다운 전설

포인세티아의 역사는 실제로 포엽으로 알려진 특별한 모양의 잎을 가진 꽃만큼 다채롭다. 멕시코 남부 텍스코 델 알라콘(Taxco del Alarcon) 지역에 서식하는 포인세티아에 대한 가장 오래된 사실은 고대 아스텍 인들이 잎을 사용하여 옷과 화장품용 염료를 만들고 열을 치료하기 위해 수액을 사용했다는 것이다.

포인세티아와 성탄절이 어떻게 연관되었는지는 페피타라는 불쌍한 소녀와 관련된 멕시코 민간전승에 기원을 둔다. 민간전승에 따르면 페피타는 성탄절 전야 예배에 아기 예수에게 바칠 선물이 없었다. 이 소녀는 교회로 걸어가면서 길가에 잡초가 자라는 것을 발견한다. 소녀는 잡초를 뽑아 꽃다발을 만들었다. 일부 기록에 따르면 그녀는 천사의 권유로 그렇게 했다. 페피타가 아기 예수의 발에 꽃다발을 놓았을 때, 잡초에 밝은색의 붉은 꽃이 피게 되었다. 그날 밤부터 포인세티아는 “거룩한 밤의 꽃(Flores de Noche Buena)”으로 알려졌다.

고대 아스텍 시대부터 시간이 지나, 미국의 조엘 로버츠 포인셋(Joel Roberts Poinsett)은 1828년 텍스코 지방의 미국 대사로 처음 방문하게 된다. 또한 아마추어 식물학자인 포인셋은 그가 발견한 붉은 꽃이 만발한 식물의 샘플을 미국으로 보내게 된다. 10 년이 채 지나지 않아 포인세티아(포인셋의 이름을 따서)는 미국 전역의 유치원에서 재배되게 된다. 오늘날 성탄 절기에는 수천만 개의 포인세티아가 판매된다.

부활의 상징

민간전승과 역사를 제외하고, 대부분의 사람에게 가장 오래된 포인세티아의 기억은 대강절을 기념하기 위해 교회에 장식되는 그 전통일 것이다.

테네시주 내슈빌에 있는 크리코우드와 글렌데일 연합감리교회의 담임 목사인 피터 반 이즈는 “포인세티아는 작은 멕시코 소녀와 관련된 전설이 있습니다. 저는 그 전설을 아는 사람이 많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사람들이 아는 것은 성탄절 전야 예배나 대강절 예배에 참석할 때 매년 포이세티아로 예배당이 장식되어 있었다는 것입니다. 사람들에게는 전통과 기대에 대한 편안함이 있습니다.”

루이스 목사는 포인세티아와 함께 한 자신의 가족 전통을 사랑스럽게 기억한다.

루이스 목사는 와이오밍에 있는 자신의 고향 교회를 회상하며, “매년 성탄절 아침 예배 후에 꽃들을 가져오곤 했습니다. 우리는 꽃들을 집으로 가져와 시들게 두었습니다. 그러나 우리 어머니는 여름 내내 그 꽃들을 키우고 10월에 옷장 안에 넣곤 했습니다. 12 월 초, 어머니가 그 꽃들을 다시 빼내면 아름다운 붉은 꽃들이 되어 있었습니다.”라고 말한다.

 “우리는 포인테시타의 꽃과 그리스도의 부활 이야기를 연관해서 말하지 않습니다. 매년 포인세티아가 다시 자랄 수 있지만, 꼭 어두운 곳에 보관해야 합니다. 저에게 이 꽃이 주는 메시지는 누군가에게 무슨 일이 일어나더라도 그리스도는 거기에 있다는 것입니다.”

이 메시지는 루이스 목사가 매년 잊지 않기 위해 노력하는 중요한 메시지입니다.

* 크리스털 캔버스는 연합감리교회 공보부의 UMC.org를 담당한다. 그녀는 이메일이나 615-742-5138로 연락 할 수 있다.

 영문으로 읽기(Read in English)

오천의 목사는 한인/아시아인 리더 자료를 담당하고 있는 연합감리교회 정회원 목사이다. [email protected]나 615) 742-545HTML7로 연락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