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her Manual Translations: English español

온라인 예배에서 온라인 사역으로

“가족이 거실에 모여 박수를 치며 온라인 예배를 드리고 있다. 사진 제공, 루이스 교회 리더십 센터.”
“가족이 거실에 모여 박수를 치며 온라인 예배를 드리고 있다. 사진 제공, 루이스 교회 리더십 센터.”

케이 코탄은 많은 교회가 의도적인 계획 없이 유행병 동안 온라인 사역을 통해 새로운 사람들을 참여시키기보다 필요하니까 온라인 예배를 시작했다고 말한다. 이제는 의도적인 환대, 관계 맺기 기독교 양성 기회를 통해 새로운 디지털 예배자들을 보다 완전하게 참여시키는 방법을 고려할 때이다.


전염병이 닥쳤을 때, 지역 교회는 온라인 예배를 드리기 위해 빠르고 열심히 노력해야 했다. 계획도 없이 또 심지어 자각하지 못한 채 많은 교회가 두 번째 교회인 온라인 교회를 시작했다. 하룻밤 사이에 교회는 멀티 사이트 교회가 되었다. 물론, 많은 교회는 전략적으로 계획하기보다 이미 모이는 교인들에게 “무언가”를 제공하기 위한 절망적인 마음으로 이를 해냈다. 그럼에도 두 번째 온라인 교회가 시작되었다. 그리고 다시 말하지만, 의도하지 않게 일부 교회는 실제로 온라인 예배를 관심을 가진 새로운 사람들이 참여했다. 이는 대단한 일이다.

온라인 예배는 일반적으로 일주일에 한 번 드려지거나 온라인에 게시되는 30~60분 예배 경험이다. 온라인 사역은 교회의 삶의 디지털로 제공되는 완전한 표현이다.

두루알리미 광고 박스 이미지
연합감리교회자료(ResourceUMC)에서 새로 시작한 e-뉴스레터인 <두루알리미>를 격주로 받아보시려면, 지금 신청하세요.

온라인 방문자와 어떻게 관계를 맺는가?

새로 방문한 사람들에게 우리는 의도적으로 어떻게 관계를 맺고 있는가? 우리는 어떻게 그들에게 환대를 베푸는가? 우리는 어떻게 의도적으로 진정성 있는 관계를 맺으려고 노력하는가?

만약 예배를 녹화하고 사람들이 보도록 업로드하지만, 예배를 시청하는 사람들과 관계를 맺으려는 의도가 없다면, 엄청난 기회를 놓치는 것이다. 우리는 사람들과 관계를 맺는 사업이라는 것을 잊을 때가 많다. 우리는 교회 건물을 초월해서 세워진 두 번째 교회인 온라인 교회를 시작했다는 사실을 종종 잊는다. 만약 이것이 대면 예배라면, 교회에 처음 방문하는 사람이 나타났는데, 아무도 그 사람에게 말하지 않고, 눈을 마주치지 않고, 어떠한 형태로든 관계를 맺으려고 안 하는 것과 같다. 우리는 대면 예배에서 결코 방문자를 이러한 방식으로 대하지 않지만, 일부 교회는 온라인 예배에서 이렇게 방문자를 대하고 있다. 그것은 마치 우리가 하나님과 다른 사람들과 관계를 맺기를 희망하고 의도하기보다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과 같다.

디지털 세계는 새로운 선교 현장이다.

다른 말로 이것은 교회가 교회를 다니지 않는 사람들로 가득 찬 선교 현장에 들어갔다고 생각하면 된다. 선교 현장은 모든 연령대와 다양한 삶의 단계에 있는 교회를 다니지 않는 사람들의 70%가 모인 디지털 세계이다. 그러나 이러한 수확의 기회를 앞두고 우리는 아직 모이지 않은 사람들보다 이미 모인 사람들에 집중하기 때문에 수확할 기회를 놓치고 있다.

여러분의 교회는 온라인 예배나 온라인 사역을 제공하는가?

고려해야 할 또 다른 질문은 우리가 온라인 예배를 제공하는지 또는 온라인 사역을 제공하는지에 관한 것이다. 온라인 예배는 일반적으로 일주일에 한 번 드려지며 온라인에 게시되는 30~60분의 예배이다. 온라인 사역은 디지털로 제공되는 온전한 교회의 사역이다. 즉, 온라인 사역은 방문자의 환영, 헌금을 드리는 여러 가지 방법, 관계, 참여 옵션, 제자화, 봉사 기회, 기도 및 신앙 나눔을 포함한다. 여러분의 교회는 온라인 예배나 온라인 사역을 제공하는가?

외롭거나 우울하거나 불안하다고 느낀 사람의 수가 이미 증가하고 있지만, 유행병으로 인해 그 수가 많이 증가했다. 사람들은 공동체에 대해 굶주렸다. 사람들은 다른 사람들과 의미 있는 관계 맺기를 갈망한다. 한때 사람들은 지역 교회에서 이러한 유형의 공동체와 관계를 발견했다. 그러나 교회가 많은 사람에게 문화적으로 무관해졌기 때문에 교회는 더 이상 사람들이 삶을 사는 “ 3의 장소”(직장과 가정이 첫 번째와 두 번째)가 아니다. 유행병 기간 동안 교회는 세 번째가 아니었을 뿐만 아니라 종종 두 번째로 밀려났다. 대부분의 사람은 오직 한 곳, 즉 집에서만 삶을 살도록 남겨졌기 때문이다. 몇 개월 동안, 집에서 격리는 사람들을 더 외롭고 더 우울하게 만드는 것은 당연하다.

출석에서 참여까지

우리는 대면 예배에 참석한 평균 사람들 수를 기준으로 교회 성장을 평가했다. 이제 우리는 예배에 참석하는 것이 제자로서의 성장과 반드시 같지 않다는 것을 이해하게 되었다. 제자화 소그룹에 참여하면 예배 참석 빈도가 늘어나지만, 반대로 예배 참석이 늘어나면 제자로서 성장으로 이어지는 경우는 항상 사실이 아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사역의 효과와 열매를 평가하는 방법을 재검토할 필요가 있다. 새로운 추세는 출석이 아닌 참여도를 평가하는 것이 더 나은 지표라는 것이다.

참여는 개인의 제자로서 발전하는 것을 말한다. 새로 나온 사람들은 신앙 공동체의 기존 사람들과 어떻게 관계를 맺는가? 아마도 새로 나온 다른 사람들과 교제하며? 어떻게 우리는 그들이 사역이나 봉사에 참여하도록 도울 수 있는가? 어떻게 그들이 제자가 되는 길을 찾고 참여하도록 도와줄 수 있나? 어떻게 그들이 다음 단계로 충실하게 나아갈 수 있도록 도와줄 수 있나? 어떻게 그들이 계속해서 추가적인 단계를 밟도록 도울 수 있나? 어떻게 멘토나 코치가 신앙 여정에서 그들을 강건하게끔 도울 수 있나? 성숙한 제자의 모범을 어떻게 제공할 수 있나? 새로 나온 사람들을 위해 우리는 그들이 의미 있게 사역과 제자 훈련에 참여하도록 의도적이고 진정으로 관계를 맺어야 한다.

우리는 관계를 통해 이루어지는 제자를 만드는 사업에 종사하기 때문에, 우리의 주요 초점, 관심, 에너지 및 자원은 아직 교회에 참석하지 않는 사람들에 집중되어야 한다. 아직 아직 모이지 않은 사람들은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손을 내밀라고 말씀하시는 교회에 참석하지 않는 이들이다. 유행병 세계에서, 격리 기간 동안 몇몇 교회는 새로운 사람에게 다가가는 것을 거부했다. 그러나 유행병 시대에도 새로운 사람들과 연결할 수 있는 많은 옵션이 있다.

다음은 몇 가지 예이다.

  • 와치 파티 – 온라인 예배에 참석하는 사람들을 위한 문화를 만들어 온라인 친구를 예배에 초대하는 와치 파티를 주최하라.
  • 다른 사람을 초대 – 믿기 힘들지만, 놀랍게도 많은 사람이 개인적으로 초대를 받으면 아는 사람과 함께 교회에 참석하겠다고 말한다. 친구를 초대하라!
  • 새로운 그룹 시작 – 이미 교회에 참석하는 사람들은 교회에 참석하지 않는 이웃과 새로운 방식으로 관계를 맺는 좋은 기회가 있다. 1) 이웃이 각자의 진입로에 머물며 인근 이웃과 대화하는 이웃 커브 파티, 2) 홈 스쿨링하는 어린이들과 함께 재택근무를 하는 부모들을 돕기 위해 가상으로 모인 부모들 모임, 3) 더 많은 사람이 집에서 요리를 하기 때문에 다른 이웃과 함께 요리법을 공유하는 요리 모임, 4) 외출할 수 없는 사람들을 위해 식료품이나 처방전을 배달하는 이웃 돌봄 그룹, 5) 또는 온라인 친교 시간, 온라인 북 클럽 등을 통해 관계를 맺을 수 있다.

가능성은 무한하다! 사람들의 요구 또는 공유된 목적과 욕구를 찾아 사람들을 초대하라! 아주 간단하다. 사진 공모전, 상식 퀴즈 대회, 묵상 모임, 성경 공부 팟 캐스트, 온라인 음악 콘서트 또는 동네 진입로 댄스 대회를 게시하라. 또한 이전의 새신자 환영과 현재의 새신자 환영을 비교, 검토하여 여러분의 교회가 새로 모인 사람들을 위한 다음 단계를 제공하며 관계를 맺는지 확인하라. 온라인 공동체와 대면 공동체 모두에 이를 고려하라.


이 글은 케이 코탄의 “유행병 이후 세상의 교회가 되기(Being the Church in a Post-Pandemic World, Market Square Books, 2021)중 “유행병 이후의 세계에서 교회가 되기 위한 궁극적인 재개장 전략”에서  발췌한 것으로 허가를 받아 사용했다. 이 책은 콕스베리아마존에서 구할 수 있습니다.

관련 자료

영문으로 읽기(Read in English)

오천의 목사는 한인/아시아인 리더 자료를 담당하고 있는 목사이다. [email protected]나 615) 742-5457로 연락할 수 있다.